조회 수 107 추천 수 0 댓글 0

 아버지부시 대통령이 9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비록 재선에 성공하지 못한 대통령이었지만 재직 시에 동서 간의 냉전시대를 종식시킨 큰 업적을 남겼습니다. 저에게 그의 삶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퇴임 후에 자신의 정적이었던 빌 클린턴 대통령과의 정당과 나이를 넘어선 우정이었습니다. 대통령 선거에서 맞붙은 사이라면 한국 같으면 거의 원수지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정권교체에 따라오는 복수혈전이 그것을 증명합니다. 하지만 부시 대통령은 자신의 뒤를 이어 대통령이 된 클린턴 대통령이 퇴임한 후에 둘이 함께 여행을 다니며 세계 평화를 위해서 힘썼습니다. 부시 대통령이 사망한 후에, 그가 재선을 위한 선거에서 진 후 백악관의 새 주인이 된 클린턴 대통령에게 마지막으로 남겼던 메모가 새삼 화제가 되었습니다. 거기서 묻어나는 너그러움과 여유가 너무나 부럽습니다. 부시 대통령의 메모 전문을 옮겨봅니다(두 분의 친밀한 관계를 고려하여 편의상 호칭을 자네로 합니다.)

 

, 방금 이 사무실에 들어오면서 나는 4년 전에 느꼈던 경이로움와 존경심을 느꼈네. 자네도 그걸 줄 아네. 자네에게 행운이 있기를 비네. 나는 전직 대통령들이 겪었던 외로움을 느낀 적이 없었다네. 정말 어려운 시간이 있을걸세. 특히 자네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생각할만한 비판이 있을 때 더 그럴걸세. 나는 자네에게 그렇게 좋은 조언자는 아니지만, 그러나 결코 그런 비난 때문에 낙심하거나 정도에서 벗어나지 말게. 이 메모를 읽을 때는 자네는 미국 대통령일걸세. 자네가 잘 되기 바라고 가족들도 잘 되기 바라네. 이제부터 자네의 성공은 곧 우리나라의 성공이라네. 자네를 열심히 응원하고 있네. 행운을 비네. 조지.

Dear Bill, When I walked into this office just now I felt the same sense of wonder and respect that I felt four years ago. I know you will feel that, too. I wish you great happiness here. I never felt the loneliness some Presidents have described. There will be very tough times, made even more difficult by criticism you may not think is fair. I'm not a very good one to give advice; but just don't let the critics discourage you or push you off course. You will be our President when you read this note. I wish you well. I wish your family well. Your success now is our country's success. I am rooting hard for you. Good luckGeorge

부시 대통령의 장례식에 참석한 클린턴 대통령도 멋진 말을 남겼다고 합니다. ‘(그와 나는) ‘모든 것에 동의할 수 없었지만 달라도 괜찮다는 사실만큼은 동의했다.’ 역시 큰 사람들이 다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너그러운 사람이 멋있습니다. 사도 바울도 자신과 관계가 좋지 않았던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고후 6:13) “나는 자녀들을 타이르듯이 말합니다. 보답하는 셈으로 여러분도 마음을 넓히십시오.” 저 자신이 더 너그러운 사람이 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서 후회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하나님의 마음 알기’ 성경 일독 플랜 정영민목사 01.02.2019 115
» 너그러움에서 우러나는 인격의 향기 정영민목사 01.02.2019 107
119 제자 한 사람 만들기 정영민목사 01.02.2019 97
118 하나님을 아는 것과 자신을 아는 것 정영민목사 11.29.2018 144
117 거룩한 긴장감을 가져야 할 이유 정영민목사 11.02.2018 197
116 그늘진 곳에 희망을 정영민목사 11.02.2018 176
115 세상과 구별된 삶이 있습니까 정영민목사 11.02.2018 174
114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 정영민목사 10.09.2018 246
113 행복을 빼앗기지 마세요 정영민목사 10.09.2018 219
112 기복신앙에서 벗어납시다 정영민목사 10.09.2018 223
111 헌신시간과 안수기도 정영민목사 10.09.2018 212
110 구원은 싸구려가 아닙니다 정영민목사 09.04.2018 280
109 섭섭함을 이기는 ‘용축사’의 비밀 정영민목사 08.28.2018 366
108 기도부터 시작합시다 정영민목사 08.28.2018 281
107 517차 평신도세미나를 앞두고 정영민목사 08.08.2018 376
106 안식월을 시작하며 정영민목사 06.20.2018 439
105 쓴 물과 단 물 정영민목사 05.29.2018 412
104 검색보다 사색을 정영민목사 05.23.2018 450
103 일등이 아닌 완주가 목표입니다 정영민목사 05.09.2018 478
102 계약(契約)과 성약(聖約) 정영민목사 05.01.2018 44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