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173 댓글 1
에콰도르 아우카 부족에 선교 떠났던 남편 피살 

1년후 직접 찾아가 헌신 전세계 교계 심금 울려

213139011.jpg

엘리자베스 엘리엇(사진) 여사는 인생을 늘 '여행'에 비유했다. 

"하나님은 우리의 여행에 항상 동행하세요. 우리가 멈추는 지점마다, 여행의 끝에도 하나님은 계시죠" 

지난 2015년 6월 15일 오전 6시15분, 그녀의 여행이 끝났다. 88년간의 오랜 여정이었다. 

지금 미국 교계는 그녀의 생애 앞에 숙연해졌다. 존 파이퍼, 저스틴 테일러, 조 카터 등 미국 유명 목회자를 비롯한 수많은 기독교인이 SNS 등을 통해 곳곳에서 그녀를 추모하고 있다. 

엘리자베스 여사의 인생은 굴곡졌다. 그래서 더 아름다웠다. 

1956년 1월, 그녀는 남편(짐 엘리엇.당시 28세)을 잃었다. 결혼한 지 3년밖에 안 된 시점이었다. 10개월 된 딸(발레리)이 있을 때였다. 에콰도르 아우카 부족에게 기독교 복음을 전하기 위해 선교를 떠났던 남편과 4명의 젊은이가 원주민에 의해 무참히 살해된 사건은 미국 기독교를 충격에 빠뜨렸다. 

하지만 그녀는 남편의 죽음 속에서 되레 꿈을 보았다. "인생은 하나님과의 동행"이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그녀는 1년 후 아우카 부족을 찾아간다. 기독교 복음을 다시 전하기 위해서였다. 그녀는 남편을 잃은 슬픔을 그들을 향한 사랑으로 메웠다. 흐르는 눈물은 진정한 용서와 바꿨다. 그녀는 1963년까지 그들과 함께했다. 아우카 부족은 결국 그 헌신을 통해 변화됐다. 

당시 짐 엘리엇 선교사의 순교와 그녀의 이야기는 미국 교계를 울렸다. 
그 내용은 영화(창 끝.End of the Spear)로도 제작돼 화제가 됐다. 

그녀는 남편의 일기 문구를 평생 가슴에 품고 살았다. 

"영원한 것을 얻기 위해, 영원하지 않은 것을 버리는 사람은 어리석은 게 아닙니다". 

엘리자베스 여사는 항상 '영원한 것'을 좇았다. 그 신념은 여행의 방향을 알려주는 나침반이었다. 

그녀는 평소 글쓰기를 즐겼다. '전능자의 그늘(Shadow of the Almighty)' '영광의 문(Through Gates of Splendor)' '열정과 순결(Passion and Purity)' 등 20여 권에 이르는 저서는 21세기 판 기독교 고전으로도 불린다. 

이후 엘리자베스 여사는 고든콘웰신학교 교수로 활동하며 유명 기독교 라디오 방송인 '기쁨으로의 관문(Gateway to Joy)'을 진행했다. 

그녀는 저서 '열정과 순결'에서 기독교 신앙을 이렇게 규정했다. "신앙이란 하나님의 영원한 계획과 시간 안에서 모든 일을 그분의 뜻대로 이루어 가심을 믿는 거에요" 

삶은 또 다른 여행을 위한 기약이다. 죽음은 영원한 여정으로의 안내다. 그건 그녀가 생전에 그토록 소망했던 기쁨의 길이다. 

미주중앙
  • 정영민목사 2015.06.19 08:02
    설교할 때 많이 인용했던 바로 그분입니다.. 영광스런 선교사의 삶을 마치고 천국에 입성하셨으니 얼마나 큰 잔치가 벌어졌을까요. 또한 남편과의 재회는 생각만해도 뭉클합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담임목사 이메일 주소 변경 포도원교회 06.25.2015 88164
공지 포도원교회 웹사이트는 실명제로 운영됩니다. Podowon 01.17.2014 131956
공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Podowon 01.12.2014 132012
815 성경의 예언서를 해석하는데 있어 올바른 접근 방법 이준혁 01.14.2016 5164
814 힌두교를 가장 잘 나타내는 인도커리 2 이준혁 04.08.2014 16564
813 히말라야를 넘나들던 실력으로... file 정영민목사 06.20.2015 5635
812 흥미로운 교회사 [안셀무스의 대속설이란?] 1 file 이준혁 05.12.2015 6478
» 흐르는 눈물을 용서와 바꾼 천사 1 file 이준혁 06.18.2015 6173
810 휴스톤을 위한 기도 5 file 정영민목사 08.31.2017 3996
809 회식자리에서 술 마셔야 해? 이준혁 08.17.2017 3372
808 회복탄력성을 읽고.. 4 유영용 10.10.2014 13263
807 환자들의 근황 3 정영민목사 09.26.2017 3914
806 홍활민형제 생명의 삶 졸업간증 6 Podowon 01.17.2014 21943
805 홈니스된 과학자 장로님 2 황루디아 05.14.2014 13697
804 홀로서기 훈련 (간증) 2 황루디아 03.15.2014 16946
803 혼자만 알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1 Podowon 01.04.2014 24710
802 혼고기는 불가능하다 이준혁 07.27.2017 3821
801 혹시 "점빼는 찬양"을 아시나요? 3 김성길 02.08.2015 6717
800 혹 이사 갈 집을 찾으시나요? 제가 사는 타운 홈 소개 (2베드 2베쓰 2카 그라지) 2 최연자 02.22.2014 18716
799 현재 최고령 스튜어디스 1 이준혁 11.16.2017 2951
798 헐리우드 영화제작사 작명 배경 1 이준혁 10.20.2014 11015
797 행복찿기 5 박현서 02.16.2017 559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 4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