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11 댓글 2

라스베가스에는 헬리콥터로 그랜드 케년을 구경할 수 있는 관광상품이 많다.


내가 이번에 이용한 것은 한명당 300불 정도하는( 웹사이트를 보면 천차만별이다 )

가격인데, 약 3시간 30분 정도의 여행이며 그랜그 케년에 가서는 런치를 제공하는 서비스가들어가 있다. 




999409385A4BE5CC35E0BE




9991D2385A4BE5CE353F88


우오오옷 떠오르기 시작한다. ^^ 타기전에 몸무게를 묻던데 ..

헬리콥터 안에는 조종사를 포함 총8명의 인원인데 무게가 적당한지 아무런 

무리 없이 떠오른다.^^;; 



99945F385A4BE5D034ECA7


말이 필요없는 장관...


장관 그러니 요즘 한참 떠들썩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생각나 ..^^;;  


998FA4385A4BE5D4361C62


99915F385A4BE5D73590D5


994182385A4BE5DB012931


998FB0385A4BE5DD357C0C


999ADA3D5A4BE5E0331736


9997A53D5A4BE5E2326554


9998513D5A4BE5E5323345


999B023D5A4BE5E93378A9


99975D3D5A4BE5EF344898


999C433D5A4BE5F1336F7E


999D423D5A4BE5F3331DA3


998F80385A4BE5F535453E


999452385A4BE5F6341D0B


998FD4385A4BE5F8359FF0


9942DF385A4BE5FA01A9C8


99946A385A4BE60035CD17


99917A385A4BE602349D4B


998FF8385A4BE60636153E


995CE8335A4BE608015766


999CD8335A4BE60A358739


9999BA335A4BE60C3769D4


995278335A4BE60F02BA7F


999A1A335A4BE61133F8CF


999A26335A4BE613372625


999D0C335A4BE6173693E5


993114375A4BE61A3294FC


992B4D375A4BE61F330EC4



골짜기안에 헬리콥터를 내려다 주는데 거기엔 샌드위치를 준비해 놓고 짧은 피크닉을 

즐길수 있게 해 놓았다. 


99286E375A4BE621344DC6


993109375A4BE623315DF1


992B5A375A4BE62633A323


99DB49355A4BE697041482


데니는 하루 새에 금방 금방 키가 자란다. 좋은 징조이다. ^^


99D981355A4BE699044E51


99DB6F355A4BE69E04E00E


99570C355A4BE6A0387F26


995724355A4BE6A238E0A7



그랜드케년을 구경하다가 보면 

새삼스래 창조과학이 떠오른다.

사실 그 창조과학도 성경의 말씀에 더 권위를 두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시작되었을 것이라고 짐작하지만 너무 과학의 테두리 안에 말씀을 억지로 끼워 넣다보니 안 믿는 비신자 특히 무신론자 과학자들에게는 해괴한 억지로 더욱더 성경과 멀어지게 만드는 우를 범하고 말았다고 본다. 


내가 말하는 해괴한 억지는 ‘하나님’이 만드신  자연법칙에도 거스리는 것들이 포함된다.  물론 그런 자연법칙들을 거스리면서 기적을 충분히 일으 킬 수 있는 하나님이시만 창조과학의 설명들은 마치 과학으로 하나님의 모든 것들을 증명해낼 수 있다고 하기 때문에 하나님의 역사를 인간의 과학지식으로 해설할 수 있다는 오만으로 똘똘 뭉친 정체불명의 사이비 과학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창조과학은 굉장히 오래된 ( 아마 내 기억으로는 내가 유치원 다닐때 한국교회에서 유행한 것 같다 ) 주장으로 요즘에는 일치주의적 성경해석을 따르는 창조과학과 비일치주의적 성경해석을 따르는 창조과학 크게 두 가지 범주로 구분된다. 


일치주의적 성경해석을 따르는 창조과학은 아래와 같이 구분된다. 


(1)젊은 지구론Young Earth Creation 은 창세기에 나오는 족장들의 나이를 전부 더하여 지구와 우주의 나이가 6천년 정도 되었다고 주장하는 문자주의적 경직성이 가장 심한 극단적 형태의 창조과학이다. 젊은 지구론에 따르면 지금부터 6천년 전 하나님께서는 창세기 1장에 기록된 바와 같이 문자적인 24시간에 따라 총 6일에 걸쳐서 우주와 지구 그리고 인류를 포함한 지구상의 모든 생물들을 창조하셨다. 


(2)성숙한 지구론Creation with the Appearance of Age 45억년에 이르는 지구의 나이, 그리고 138억 년에 이르는 우주의 나이, 이렇듯 지구와 우주의 오랜 나이에 대한 과학적 증거를 젊은 지구론자들은 성경의 문자적 표현에 근거한 6천년 나이를 고수하고자 무시해왔다. 하지만 압도적으로 넘쳐나는 과학적 증거들을 언제까지나 외면 할 수 없어서 고안해낸 것이 바로 이 성숙한 지구론이다. 성숙한 지구론은 하나님께서는 성경대로 6천년 전에 지구와 우주를 창조하셨는데 지구와 우주가 오래된 것처럼 보이게 창조하셨다고 주장하는 이론이다.


(3)간격 이론Gap Interpretation은 창세기 1:1절과 창세기 1:2절에 큰 간격이 있다고 주장하는 이론이다. 즉 우주와 지구의 태동은 까마득한 과거에 일어났던 사건이지만 그 후 우리가 알 수 없는 대파국이 일어나서 창세기 1:2의 표현대로 혼돈하고 공허한 지구에 하나님께서 새로운 창조의 역사를 일으키셨다는 것이다. 이 간격이론은 오래된 지구와 오래된 우주라는 과학이론들을 상당히 제한 적으로 받아들이는 창조과학의 한 형태라고 말할 수 있다. 


(4)날-시대 이론Day-Age Interpretation : 창세기는 하나님께서 6일동안 천지만물을 창조하시고 7일째 되는 날에 안식을 취하신 기사를 창세기 1장과 2장 전반부에 걸쳐 소개하고 있다. 히브리어 성경에서 사용된 하루를 뜻하는 ‘욤’이라는 단어는 단순히 하루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종종 정해지지 않은 긴 기간을 뜻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창조기사를 설명하는 최초의 7일에 쓰인 히브리어 욤이라는 단어는 물리적인 24시간이 아니라 굉장히 긴 시간대를 의미한다는 것이 바로 날-시대 이론에서 주장하는 핵심이론이다. 이 해석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을 이용해셔 날-시대 이론을 논증하려고 한다. 만약 그들의 해석대로 라면 셋째날에 창조된 지구상의 식물들은 태양이 창조된 넷째 날이 될 때까지 수십억년이나 태양이 없는 상태에서 생존해야 된다. 에너지 원이 없는 태양이 없는 곳에서 수십억년을 생존할 수 있는 식물들을 과학적으로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참고)

천지창조 순서는 다음과 같다


1일:빛(낮과 밤)

 

2일:궁창(궁창 위의 물과 아래의 물)

 

3일:육지, 육지의 식물, 바다

 

4일:해, 달, 별

 

5일:하늘에 사는 동물(조류), 바다에 사는 생물(어류)

 

6일:육지에 사는 동물, 사람

 

 

아래와 같이 외우면 쉽다고 ^^;;

 

 

일 빛 - 1일째는 빛

 

이 궁 - 2일째는 궁창

 

삼육식해 - 3일째는 육지와 육지의 식물과 바다(海)

 

사해달별 - 4일째는 해와 달과 별

 

오조어 - 5일째는 하늘에 사는 동물인 조류와, 바다에 사는 생물인 어류

 

육 동 사 - 6일째는 육지에 사는 동물과 사람



젊은 지구론에서 날-시대 이론으로 옮겨 갈 수록 성경해석에서 문자 주의적 극단성은 감소하며 물질의 기원, 즉 지구와 우주의 기원에 관한 과학적 설명을 받아 들이는 수용성이 더 커진다.  내 생각에는 수용성이 더 크던지 극단적이든지 느슨하던지 창조과학의 이 이론들은 성경의 진실성이 어떻게든 현대 과학의 기준에 부합되어야 한다는 강박 관념에 사로잡혀 있음에 틀림이 없다. 


과연 성경의 창조기사가 함의하는 진리의 영역 속에는 과학적인 내용이 포함되어야 하는 것일까?


지난 월요일에 있었던 세미나에 있었다면 깨달을 수 있는 성경이 선포하는 진리는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셨다는 것”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여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했다는 것”


하지만


“하나님께서 세상을 지극히 사랑하셔서 독생자를 보내셨다는 것”


그러므로


“예수 안에서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에서 우리를 해방시켰으므로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사람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다는 것”


따라서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내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하나님의 계명을 실천하여


“하나님안에서 모든 피조물들이 화해를 이룬” 


“궁극적인 하나님 나라KINGDOM OF GOD의 완성인 새 하늘과 새땅”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사역에 동역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성경은 결코 물리학적인 지식, 생물학적인 정보, 지질학적인 내용, 천문학적인 상식등을 가르치기 위해 우리에게 주어진 것이 아니다. 창조과학이론은 얼 핏 보면 성경의 절대성을 매우 소중히 여기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일치주의자들이 추구하는 그 성경의 절대성이란 것은 따지고 보면  반드시 과학에서 확보되어야 되고 결국 성경의 권위를 과학의 권위 아래 종속시키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본다. 

  • 이준혁 2019.08.22 08:50
    사실 이 글을 쓰면서 김성길 목자님이 떠올랐습니다. ^^
    평소 얌전하신 분이 '창조과학'이란 말만 들으면 갑자기 헐크로 변하셔서 ㅋㅋㅋ ^^
  • 김성길 2019.08.21 21:14

    우선 창조과학이란 없습니다. 창조를 과학으로 한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위에 있는 일치주의적 성경해석을 따르는 창조과학 네가지는 모두 넘어설수 없는 큰 오류들이 있어 대부분 받아들여지지 않는 견해들입니다. 비과학(사이비과학)이죠. 모두 하나님의 창조를 과학에 끼워맞추다 보니 일어나는 문제입니다. 물론 그래도 옳다고 여기는 분들은 그분들의 자유입니다.

    성경은 과학책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우리를 향한 구원의 역사이고 그분의 말씀입니다.
    사랑의 책을 과학으로 풀수 없습니다. 교통하는 사랑의 관계가 필요한것이죠. 과학이 아닙니다.

    과학은 하나님께서 주신 세상을 이해하는 도구일뿐입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많은 창조과학을 한다거나 믿는다는 분들이 근거도 없이 과학이 세속화 되었다고 하는데 자기들은 그 과학의 결과들을 열심히 사용하시면서 그러시면 안되죠. (그분들이 말씀하는 세속화된 과학이 만들어낸 결과물들 - 자동차, 핸드폰, GPS, 비행기, 컴퓨터, 인터넷..........너무너무 많죠)

    아무튼 좋은데 다녀오셔서 부럽습니다. (^_^);  부러워서 주저리주저리....ㅋㅋㅋ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미지 첨부 오류시 해결 방법 file 포도원교회 12.17.2018 18247
공지 담임목사 이메일 주소 변경 포도원교회 06.25.2015 157155
공지 포도원교회 웹사이트는 실명제로 운영됩니다. Podowon 01.17.2014 199702
공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Podowon 01.12.2014 198987
879 성경의 예언서를 해석하는데 있어 올바른 접근 방법 이준혁 01.14.2016 7502
878 힌두교를 가장 잘 나타내는 인도커리 2 이준혁 04.08.2014 20881
877 히말라야를 넘나들던 실력으로... file 정영민목사 06.20.2015 7772
876 흥미로운 교회사 [안셀무스의 대속설이란?] 1 file 이준혁 05.12.2015 9491
875 흐르는 눈물을 용서와 바꾼 천사 1 file 이준혁 06.18.2015 9247
874 휴스톤을 위한 기도 5 file 정영민목사 08.31.2017 9165
873 휴스톤서울교회 목회자 컨퍼런스 file 정영민목사 09.10.2019 148
872 회식자리에서 술 마셔야 해? 이준혁 08.17.2017 6589
871 회복탄력성을 읽고.. 4 유영용 10.10.2014 16666
870 환자들의 근황 3 정영민목사 09.26.2017 8707
869 홍활민형제 생명의 삶 졸업간증 6 Podowon 01.17.2014 25190
868 홈니스된 과학자 장로님 2 황루디아 05.14.2014 17648
867 홀로서기 훈련 (간증) 2 황루디아 03.15.2014 20967
866 혼자만 알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1 Podowon 01.04.2014 29358
865 혼고기는 불가능하다 이준혁 07.27.2017 6776
864 혹시 "점빼는 찬양"을 아시나요? 3 김성길 02.08.2015 10359
863 혹 이사 갈 집을 찾으시나요? 제가 사는 타운 홈 소개 (2베드 2베쓰 2카 그라지) 2 최연자 02.22.2014 22341
862 현재 최고령 스튜어디스 1 이준혁 11.16.2017 7514
» 헬리콥터로 그랜드케년 구경!! 2 이준혁 08.21.2019 51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 4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